출퇴근길의 필수품, ‘이어폰’ 때문에 혹시 당신도 소음성 난청?

요새는 지하철, 버스에서 시끄럽게 떠드는 사람들이 있어도 별 문제가 되질 않습니다.

스마트폰과 이어폰만 있다면 번잡스러운 대중교통 속에서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무분별한 소음으로부터 우리의 멘탈을 지켜주는 고마운 존재이자, 출퇴근길의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 + 이어폰 커플!

그러나 스트레스는 줄어들었을지라도 여러분의 귀는 괜찮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내 귀에 제트기

지하철 내의 소음은 80데시벨(dB) 수준입니다. 지하철 안에서 음악을 듣는다면, 음량을 110~130dB까지는 높여야 하지요. 이 정도면 제트기 소음 수준입니다. 일반적으로 90dB 이상의 소음을 하루 8시간 이상, 105dB 이상의 소음을 하루 1시간 이상 지속적으로 3년간 듣게 되면 소음성 난청이 발생합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기 위해 이어폰 사용이 늘어나면서 소음성 난청을 겪는 20~30대의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30대 이하의 난청은 60~70대 노인보다 20% 정도가 많고, 최근 5년간 난청으로 병원을 찾은 10대 청소년도 배 가까이 늘었다고 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인용)

하지만 가장 무서운 점은, 청각은 한 번 손상되면 회복할 방법이 없다는 점입니다. 청신경까지 다쳐도 아직 특별한 치료법은 없습니다. 오로지 보청기에 의존해야만 하죠.

나도 혹시 소음성 난청?

아래 5가지 증상이 나타난다면 소음성 난청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전화 통화 시에 상대방의 말소리가 정확하게 들리지 않는다.

 대화 중 상대방에게 다시 말해달라고 자주 요청하게 된다.

 특정한 소리가 너무 크게 느껴지거나 성가셨던 적이 있다.

 평소 귀가 웅웅 울린다.

 소음에 노출된 후에 귀가 멍해진다.

최근에 위의 증상들 때문에 신경이 쓰였다면 반드시 이비인후과를 찾도록 합시다.

난청을 예방하는 가장 쉽고 기본적인 방법은 소음으로부터 귀를 보호하는 것입니다. 이어폰 사용을 자제하는 것은 물론이고, 소음이 심한 작업장에서 일할 때는 귀마개를 이용해 소음으로부터 귀를 보호해야 하지요. 

하지만 출퇴근길의 즐거움을 포기하기가 힘들다면, 아래 두 가지를 명심합시다.

차라리 헤드폰을 써라

이어폰을 통해 소리가 전달될 때는 이어폰에서 고막까지 공기의 저항을 거의 받지 않고 고막에 직접적으로 충격을 보내게 됩니다. 이런 까닭에 같은 볼륨의 음악을 듣는 경우, 헤드폰에 비해 이어폰이 귀에 전달되는 소리의 강도가 강해지므로 소리 자극이 더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같은 볼륨을 듣는 경우에는 헤드폰이 이어폰에 비해 귀에 약간 더 안전한 것이지요. 하지만, 헤드폰을 쓴다고 해서 난청이 아예 예방되는 것은 아닙니다. 말그대로 조금 더 나은 것 뿐입니다.

10분 휴식 + 60% 볼륨

30분 이상 음악을 듣거나 동영상을 봤다면 10분 정도는 귀를 쉬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음량은 최대 볼륨에서 60% 이하, 옆 사람의 말소리가 들릴 정도로 듣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대부분 이어폰을 사용하는 장소가 이동 중의 지하철이나 버스일텐데요. 다른 곳에 비해 소음이 많은 환경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음량을 주변보다 크게 해서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스로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음량보다 조금 더 줄여서 약간 작다 싶을 정도로 듣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중간 중간 귀를 쉬게 해주어야 하고요.

Print Friendly
후지제록스
후지제록스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이 세상을 만드는 힘이다!’ Better Communication을 위해 노력하는 후지제록스의 철학과 혁신, 기업문화, 사람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