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기운이 감도는 주왕산 단풍여행

계절이 바뀔 때마다 제철에 맞는 풍경을 찾기 마련이다. 꽃 피는 봄, 무더위도 반가운 여름, 서늘한 바람이 부는 가을, 세상을 하얗게 뒤덮는 겨울. 그 중에서도 빨갛게 노랗게 물드는 자연을 마주할 때면 그 아름다움에 대한 감탄은 극에 달한다. 해마다 보는 풍경이지만 단풍은 유난히도 반갑다. 

 
 
주왕산, 붉게 물들다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면서 단풍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한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푸른 나뭇잎이 빨갛고 노랗게 물이 든다. 설악산을 시작으로 남으로 내려가는 단풍은 가을 여행의 백미다. 설악산, 지리산과 같이 높은 산은 10월 초 산 머리부터 옷을 갈아입기 시작하고, 내장산 등 남녘의 단풍은 10월 말, 11월 이맘때에 절정을 이룬다. 
 
올해의 단풍 여행은 산비탈 굽이굽이를 돌아 올라야만 닿을 수 있는 청송으로 정했다. 청송은 영양, 영덕, 울진 등과 함께 여행하기 어려운 지역 중 하나지만 안동까지 고속도로가 놓인 후부터 교통편이 좋아진 편이다. 
 

맑은 자연이 가장 큰 매력인 청송의 상징이 바로 단풍 명소인 주왕산이다. 주왕산은 택리지에 ‘모두 돌로써 골짜기 동네를 이루어 마음과 눈을 놀라게 하는 산’이라고 소개되어 있다. 이 구절만 보더라도 깊은 골짜기임에 틀림 없지만 그 풍광이 상당히 아름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주왕산 입구에 서면 산봉우리인 깃발바위(旗岩)가 눈에 띈다. 용암이 서서히 흘러 넘쳐 거대한 바윗돌이 되어버린 거대한 기암 아래로 울긋불긋 채색된 주왕산은 기품 있으면서도 따듯한 느낌이 든다. 
 
특히 올해는 꽤 늦게까지 날씨가 더워 단풍이 늦게 시작됐지만, 일교차가 큰 날이 많았던 탓에 더욱 고운 단풍을 볼 수 있게 됐다. 잔뜩 약이 오른 단풍 나무 사잇길을 따라 정상으로 오르는 동안에는 소나무와 단풍나무가 내뿜는 산소와 피톤치드가 몸과 마음을 정화한다. 단풍과 더불어 경쾌한 폭포 소리와 바람에 사그락거리는 나뭇잎 소리, 새들의 청량한 소리가 가을산의 깊은 맛을 한층 더한다. 물 속에 담긴 버들의 정취 주산지 주왕산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은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의 배경으로 등장했던 주산지다. 300년 된 저수지는 현재까지도 농업 용수로 이용된다. 6월부터 9월까지는 수량이 매우 적지만 300년의 세월 동안 단 한번도 물이 마른 적이 없었다고 한다. 저수지 수면 위로 수령이 100년도 훨씬 넘은 왕버들과 능수버들이 뻗어 나온다. 
 

 
하지만 아쉽게도 영화나 사진에서 보이는 신비로운 장면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다. 우선 영화 세트는 물이 빠져나간 뒤에 기울어져 붕괴 위험 때문에 철거됐다. 그리고 산에서 내려오는 물과 저수지 아래서 솟는 약간의 물이 수량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6월부터 9월까지는 수량이 적은 편이다. 게다가 저수지 위로 자욱하게 피어 오르는 물안개는 햇살이 비추면 점차 사라지기 때문에 물안개 낀 저수지의 모습을 보려면 새벽 일찍 서둘러야 한다. 
 
상상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지만 투명한 자연을 간직하고 있기에 주산지는 여전히 가치 있다. 이곳은 희귀 동식물에게 최고의 안식처다. 강한 생명력의 왕버들이 물에 뿌리를 내리고 주산지를 지킨다. 하늘을 보고 뻗은 가지 덕에 기상이 높은 나무로 소문난 왕버들은 버드나무 중에서도 왕으로 꼽힌다. 본래는 가지가 연하지만 죽으면 단단해지는 성질이 있어, 죽은 나무 기둥이 단단하게 버팀목 역할을 한다고 한다. 수많은 잔뿌리가 물 속에 내려 영양분을 빨아 올려 100년 동안 기품을 유지하고 있다. 
 

 
물 속에는 30여 종의 토종 물고기와 거북이 등이 노닐고, 희귀 새들은 가지 위에 둥지를 튼다. 환경 지킴이 해설사 입에서는 날다람쥐, 뜸부기, 원앙부터 까막 딱따구리, 물총새, 솔부엉이까지 동물도감에나 나올법한 희귀새들의 이름이 줄줄 흘러 나온다. 왕버들이 주산지 최고의 아파트인 셈이다. 가을 단풍이 들면 용이 승천한다는 주왕산 별바위가 왼편에서 내려다보고, 파란 하늘과 울창한 숲이 우거져 있어 자연이 만들어낸 한 폭의 수채화를 완성시킨다. 주산지 옆으로 난 산책로를 따라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보면 여러 각도에서 신비로운 정취를 감상할 수 있다. 
 
맑고 푸른 소나무로 가득한 청송에서 지낸 짧은 시간 동안 어느새 맑은 자연의 기운이 몸과 마음 가득한 것 같다. 자연 속에 꼭꼭 숨겨둔 청송의 아름다움을 직접 느끼고 나니 멀게만 느껴졌던 길을 떠나기가 아쉬워진다. 
 

 
사람 냄새 나는 전통 한옥에서의 하룻밤, 송소고택 
청송에는 조선시대 상류층의 전통 가옥을 체험할 수 있는 송소고택이 있다. 송소고택은 조선 500년 동안 13명의 정승과 4명의 왕비를 배출한 명문가, 청송 심 씨의 아흔 아홉 칸 한옥이다.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크고 화려한 건물이 보인다. 주인이 거처하는 큰 사랑채로, 우측에 작은 사랑이 자리잡고 있다. 그 뒤로 전체 ‘ㅁ’자형을 이루는 안채가 있다. 
 
대청마루에 부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세살문을 달고, 그 위에 들어 올릴 수 있는 빗살무늬의 교창을 달았다. 건물에는 각각 독립된 마당이 있고 공간이 구분되어 있는 등 조선시대 상류 주택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다. 툇마루에 가만히 앉아 있으면 서늘한 바람이 뺨을 스치고, 흔들리는 나뭇잎 소리가 귓가에 맴돈다. 안개가 피어 오르는 새벽녘에는 더욱 운치 있다. 행랑채부터 안채, 사랑채, 별당까지 숙소로 이용할 수 있다. 장작을 피워 온돌을 데우며, 화장실과 세면실은 따로 갖추고 있다. 단, 개별 취사 행위는 불가능하다. 
 
숙박비 5만 원부터 20만 원까지 문의 054-874-6556 www.송소고택.kr 
 
 
글 한미영 자유기고가
사진제공 청송군청 www.cs.go.kr

 
Print Friendly
후지제록스
후지제록스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이 세상을 만드는 힘이다!’ Better Communication을 위해 노력하는 후지제록스의 철학과 혁신, 기업문화, 사람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