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지구에 얼마나 많은 빚을 지며 살고 있을까요?

전등을 끄고 생명의 빛을 켜는 1시간, Earth Hour

10%ec%9b%944%ec%a3%bc%ec%b0%a8_01

(사진 출처 / 세계자연보호기금(WWF) 홈페이지)

여러분들은 혹시 우리가 지구에게 엄청난 혜택을 받고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해 보신 적이 있나요?

우리는 지구가 제공하는 자원과 에너지를 당연시하며 남용하고 있을 지도 모르고, 어쩌면 지구에게 엄청난 빚을 지며 살아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지구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실 지구환경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해보고 싶어도 당장 무엇부터 실천해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되는데요, 오늘은 정말 쉽게 해볼 수 있는 환경운동 어스아워(Earth Hour, 지구촌 전등 끄기)를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10%ec%9b%944%ec%a3%bc%ec%b0%a8_02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사진 출처 / @HuffPost Travel)

간단히 말하자면 한 시간 동안 모든 불을 소등하는 것인데요, 세계자연보호기금(WWF)의 어스아워에서 처음 시작한 운동이라고 합니다. 이 행사는 2007년 3월 31일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매년 ‘3월 넷째 주 토요일’에 전 세계적으로 실시되고 있어요. 모든 전기 스위치를 끔으로써 탄소배출을 줄이고 에너지 비용을 절약하는데 보탬이 된다고 해요.

2012년에는 서울시도 어스아워에 참여했는데 공공기관, 남산타워, 63빌딩 등 총 63만여 개의 건물을 소등했고 무려 23억여 원에 달하는 에너지를 절약했다고 합니다. 정말 어마어마하죠? 에너지 절약에 큰 기여를 한 것을 인정받아서 어스아워 세계본부 대표단에서 감사장도 받았다고 하네요.

 

멸종위기에 처한 판다를 구하자!

그런데 이렇게 에너지를 절약하면 무엇이 좋은 것일까요?

10%ec%9b%944%ec%a3%bc%ec%b0%a8_03

(사진 출처 / WWF 홈페이지)

이 운동의 궁극적인 목표는 기후변화로 멸종될 위기에 처한 북극곰, 판다 등의 동물들과 그들이 사는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빙하가 점점 녹고, 철새들의 이동경로가 바뀌는 등의 문제를 뉴스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데요, 당장 개발을 멈춘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실생활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자는 취지인 것이죠.

이미 환경오염은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지만 우리의 생활이 너무나 현대화되었기 때문에 개인의 생활방식을 바꾸는 것이 사실 쉽지는 않은데요, 어스아워는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인 실천방법을 제시하고, 공공기관과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매년 참여자가 늘고 있다고 해요!

 

1시간을 넘어 365일 어스아워 

세계자연보호기금의 궁극적 목표는 하루에 그치는 것이 아닌, 1년 365일 꾸준히 어스아워를 실천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몇 가지 활동을 제시했는데요, 한번 살펴볼까요?


첫째, 실내온도 낮추기
겨울에 실내온도를 2도 낮추고, 여름에는 2도 높이는 것만으로 907kg 가량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어요. 이렇게 온도를 유지하면 바깥과 실내의 기온 차이가 줄어들어 건강에도 더 좋다고 해요.

둘째, 사용하지 않는 전력 아끼기
15분 이상 거실이나 방을 비우게 될 경우 항상 불을 끄고, 사용하지 않는 전자제품의 플러그는 뽑아주세요.
혹시 아시나요? 후지제록스의 복합기는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절전모드로 전환되고, 절전모드 해제 시 복합기 전체가 아닌 복사, 출력, 스캔, 팩스 중에 사용하고자 하는 기능에만 전력을 공급하는 ‘스마트 에너지 관리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에너지 절약에 힘쓰고 있답니다!

셋째, 가능하면 냉수로 세탁하기
온수 대신 냉수를 사용하여 세탁을 할 경우 최대 80%까지 전력을 아낄 수 있어요.

넷째, 전자 청구서로 교체하기
우편으로 받는 각종 청구서들을 이메일로 받아주세요. 종이 절약은 물론 분실 위험도 없어진답니다.

다섯째, 지역 농산물 구매하기
먼 지역에서 들여온 농산물 대신 지역농산물을 구매하는 것도 탄소사용을 줄이는 좋은 방법이에요.

 

어때요, 생각보다 할만한 것 같죠?
작은 실천도 모이면 큰 힘이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오늘부터 작은 것 하나라도 지켜보는 것은 어떨까요?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터전인 지구를 좀더 아껴주며 살아가요. 후지제록스도 지구사랑과 환경보호에 늘 앞장서겠습니다!

 

 

Print Friendly
후지제록스
후지제록스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이 세상을 만드는 힘이다!’ Better Communication을 위해 노력하는 후지제록스의 철학과 혁신, 기업문화, 사람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