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사무실에도 ‘맞춤형 문서관리’가 필요하다


여러분은 ‘맞춤’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무엇을 가장 먼저 떠올리시나요? 저는 ‘마춤’이라는 잘못된 표기가 창문에 붙어있는 오래된 양장점이 떠오르곤 하는데요. 예전엔 정말 옷을 맞춰 입을 때나 ‘맞춤’이라는 단어를 썼던 것 같은데, 이제는 옷 뿐만 아니라 여행, 공부, 취미생활 등을 하면서도 심심찮게 맞춤이라는 단어를 접할 수 있죠.


 



이제는 추억속으로 사라진 ‘양장점’과 ‘마춤’이란 단어…


이미지 출처 : 네이트 지식



맞춤이란 단어를 양복이 아닌 곳에 사용하게 된 것이 언제부터인지 정확히는 모르지만, 아마도 컴퓨터의 발달이 우리의 문명 이곳 저곳에 ‘맞춤화’를 가져 온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컴퓨터에서부터 시작된 ‘개인화 혁명’은 점점 전자•사무기기, 모바일 기기로 옮겨갔고, 덕분에 우리는 ‘맞춤 양복을 입은 듯’ 내게 맞춰진 편리한 생활을 하고 있죠.




지난 5월에 있었던 서울디지털포럼(Seoul Digital Forum)에서 마이크로소프트社의 CEO 스티브발머는 윈도우8을 발표하면서 ‘윈도우8의 구동 화면은 개인화, 맞춤화에 가장 초점을 맞춰 제작하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LG전자 역시 미래 디지털 산업 시대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는 ‘개인화’를 중심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같은 행사에서 밝혔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앞으로 점점 더 ‘내게 꼭 맞춰진’ 기기들이 등장할 것이라는 예고처럼 들리지 않나요?


 



이렇게나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데, 모두 똑같은 얼굴을 하고 있을 순 없죠


이미지 출처 : Flickr by Stefan



비록 우리가 접할 수 있는 ‘개인화’, ‘맞춤형’ 서비스가 아직은 그렇게 많지 않지만, 앞서 각종 IT인사들이 말했듯 우리의 세상은 점점 ‘개인화, 맞춤화’되어가고 있습니다. 아니, 이미 우리는 개개인에게 맞춰진 ‘개인화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나 다름 없지요. 당장 여러분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기인 스마트폰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나에게 필요한 어플리케이션, 내 소중한 문서들이 보관되어 있는 나만의 클라우드 폴더 등등.. 당장 손가락으로 지문을 한 번 터치하기만 해도 나만을 위해 준비된 프로그램들을 열람하고 이용할 수 있으니까요.




이렇게 ‘개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는 많은데, ‘회사’나 ‘단체’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는 없을까요? 


…..네. 없었다면 제가 요렇게 글을 쓰지 않았겠지요^ㅇ^~ 흐흐흐..



오래 전엔 대기업 중심의 기업문화가 많았지만, 중소기업과 소호기업이 늘어나면서 우리 나라에도 다양한 업종의 많은 기업들이 들어섰습니다. 개개인이 서로 ‘맞춤화 된 서비스’를 원하듯, 서로 다른 색을 가진 기업들에게도 ‘꼭 맞춘 듯한’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대표적인 예가 바로 ‘문서관리 아웃소싱 서비스’입니다.



“대체 문서관리 아웃소싱 서비스란 것이 뭐 하는 건데?” 라고 생각하실 분들을 위해, 맞춤형 문서관리 서비스에 대해 상황과 예시를 들어 조금 더 자세하게 설명드릴게요~



1. 우리 사무실에 복합기와 프린터가 너무 많은 것 같은데 … 


30명정도의 인원이 건물의 한 층에 옹기종기 모여 생활하고 있는 소호 기업 A사. 그런데, 사무실을 넓혀가면서 하나, 둘씩 들여놓은 사무기기가 이제는 포화상태가 되었습니다. 복사기 두 대, 팩스 세 대, 스캐너 한 대… 그냥 간단하게 복합기를 들여놓으면 될 것을 말이죠!



2. 직원들이 쓸데없이 종이를 많이 쓰는 것 같은데 …


B사의 관리팀에서 일하는 고대리는 동료들의 종이낭비를 고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항상 산업2팀의 종이소비량이 급격히 빠르게 줄어가는데 추궁해보면 아니라고 하고, 다른 팀과 비슷하게 쓸 뿐이라고 하고… 이럴 땐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



3. 사무실 밖에서도 출력이 하고 싶을 땐?


직업 특성 상 외근이 많은 C사의 서모군. 오늘은 귀사 전에 급하게 제출해야 하는 서류가 있었는데… 귀사까진 시간이 조금 걸릴 듯 하고, 서류 마감시간은 다가 오고…




 


직장에서 한번쯤 위와 같은 일들로 힘들어 본 적이 있으시다면, 고개를 끄덕이셨을 거라 생각됩니다. 바로 이런 상황에서 한국후지제록스의 문서관리 아웃소싱 서비스가 필요한 건데요. 사무공간을 효율적으로 정돈하여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이 높일 필요가 있을 때, 문서관리에 있어서 비용을 절감할 필요가 있을 때, 클라우드 및 모바일 프린트 환경구축으로 어디서든 편하게 출력하고 싶을 때! 모~두~! 후지제록스를 찾아주시면 됩니다. ^^




이런 문서관리 서비스를 통틀어 MPS(Managed Print Service)라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후지제록스 이외에도 여러 기업에서 이런 통합 문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랜 기간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만족 100%를 이끌어내는 기업은 한국후지제록스 뿐이라는거~!



이전에는 대기업 중심으로 기업사회가 편중되어 있었다면, 최근엔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많죠. 하지만 규모가 작든, 크든 모든 기업은 자신의 기업에 확실히 맞춰진 솔루션을 원하고 있을 것입니다. 한국후지제록스는 2000년대 중반부터 꾸준히 MPS서비스를 제공해온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기업의 규모에 상관 없이 맞춘 듯이 ‘꼭 맞는’ 만족스런 문서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것입니다.



만약 기업이 저희와 같은 문서관리 아웃소싱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으로 문서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려 한다면, 기업이 핵심사업에 쏟아야 할 에너지를 다른 곳에 쏟아 효율을 낮춰버리거나, 관리부분을 예측할 수 없어 불필요한 운영비용이 발생하게 될 수도 있겠죠. 그렇기 때문에 더욱 아웃소싱서비스가 필요한 법입니다. ^^




기업에 꼭 맞춰진 옷을 입고 싶으시다구요?


이미지 출처 : Flickr by JonoMueller



기술의 발달로 우리는 좀 더 우리들에게 맞춰진 많은 서비스들을 접하고, 더욱 편안한 생활을 해 나가고 있는데요. 개인에게 맞춰진 서비스들도 많이 등장하고 있지만, 기업에게 꼭 맞춰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후지제록스 같은 회사도 있답니다!


앞으로도 기업에서 문서로 인한 어려움이 발생하실 땐, 문서관리 전문 테일러(Tailor), 한국후지제록스를 찾아주세요!











한국후지제록스 페이스북 페이지에 놀러 오세요~ Like(좋아요)까지 해주시면 더욱 좋구요! 😀














zee안녕하세요, 20대 후반의 끝자락을 정신없이 달리고 있는 zee입니다. 부드럽고 따뜻한 커피보다 온 몸을 짜릿하게 만들 정도로 시원한 사이다를 더 좋아하는 어린 입맛의 소유자로, 색콤달콤에 시원한 탄산수처럼 톡톡 튀는 즐거운 소식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 

Print Friendly
후지제록스
후지제록스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이 세상을 만드는 힘이다!’ Better Communication을 위해 노력하는 후지제록스의 철학과 혁신, 기업문화, 사람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