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문화

2017년 10월 17일
480x328-.png

나는 어떤 유형의 직장인일까? 재미로 보는 직장인 유형 분석!

  우리 사회에는 셀 수 없이 많은 회사가 존재하는 만큼 그 속에는 매우 다양한 유형의 직장인이 존재합니다. 같은 회사에 다닐지라도 개개인의 성향부터 업무 스타일, 사내에서 맡은 역할 등 각자가 처한 모든 환경이 다르기 때문이죠. 그중에서도 특히 주변의 구성원들을 둘러보면 몇몇의 특징적인 유형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과연 우리 주변에는 어떤 유형의 동료들이 있는지 아래에서 함께 살펴볼까요?     |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한 ‘교수’형     가장 먼저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언제나 업무에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사내에 주도적으로 전파하는 ‘교수’ 유형이 있습니다. 이들은 매사에 의욕적이며 호기심이 많고, 새로운 것에 대해 탐구하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뛰어난 리더십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동료들에게 유용한 지식을 공유하고 배움을 장려하여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지도자로서의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교수형 직장인의 자세는 구성원 개인의 성장뿐만 […]
2015년 8월 10일
480x328-cfile7.uf.2154DB3F55C8408511AF0C.jpg

인턴의 시선으로 후지제록스를 바라보다! – 기업문화 제 2탄

안녕하세요? 인턴의 시선으로 후지제록스를 바라보다! 제 1탄을 재미있게 잘 읽으셨나요? 이어서 제 2탄을 바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첫번째 블로그 포스팅을 썼을 때 5일차였는데 이제 눈 깜짝할 사이에 8일차가 됐네요! 그 사이에 제가 새롭게 발견한 것들이 많아서 소개해드리고 싶습니다~   회사 생활은 칙칙하다? – 아니다! COLORFUL하다!   제가 인턴을 시작하기 전에 회사의 내부 모습을 상상했을 때 주로 떠올렸던 색깔이 회색이었습니다. 회색 칸막이… 회색 벽… 회색 책상… 회색 엘리베이터… 하.. 생각만해도 답답하죠?       옷 색깔마저 회색… 이렇게 답답한 사무실에서 일을 한다면 졸음이 와서 일의 효율성이나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습니다. 하지만 후지제록스에 와 보니, 예상했던 것 보다 사내 분위기도 밝고 사무실 내부를 빠르게 훑어봐도 눈에 들어오는 색상이 다양하다는 것을 바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런 밝은 분위기에 기여하는 여러 사원들의 노력을 살펴볼 […]
2015년 8월 5일
480x328-cfile4.uf.235E704E55C2B58D31F5E5.jpg

인턴의 시선으로 후지제록스를 바라보다! – 기업문화 제 1탄

인턴, 회사를 상상하다! “내가 인턴을 하게 되면 그 기업의 업무 환경이 어떨까? 직장 생활은 어떻게하는 것이고 회사라는 곳은 어떤 분위기일까?” 요즘 취업준비생들은 미디어를 통해 그려진 모습, 회사를 다니는 선배를 통해 들은 이야기, 그리고 기업의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얻은 정보를 통해 자신이 인턴하는 모습을 상상하게 됩니다. 이게 바로 후지제록스와 같은 외국계 회사에서 회의하는 모습일까? 그러다보니 막상 회사로 가게 되면 내가 상상한 모습과 실제로 현장의 모습이 많이 다른 경우가 있을 수도 있고, 전에는 잘 몰랐지만 인턴의 입장에서 흥미로운 점들도 발견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후지제록스에 입사한지 아직 5일 밖에 안 된 풋풋한 신입인턴이 바라보는 후지제록스의 모습은 어떨까요?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의 신입 인턴, 저 이재인이 지금부터 후지제록스의 실체(?)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인턴은 복사만 한다? – 아니다! SMART하다! 최근에 방영했던 드라마 ‘미생’의 1화를 보면 주인공 장그래는 […]
2013년 1월 15일
480x328-cfile2.uf.116E464150F5258312FB10.jpg

추운 겨울, 핫팩과 귀마개로 훈훈하고 뜨끈뜨끈한 회사 만들기!

추운 겨울,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매년 겨울이면 ‘너~무 춥다’고, 여름이면 ‘너~무 덥다’는 말을 입에 달게 되지만 유독 올 겨울은 유난한 한파가 일찍부터 우릴 괴롭혔던 것 같습니다. 어느덧 1월의 중반에 접어들긴 했지만, 출퇴근길 외근길 할 것 없이 그 동안 추위를 겪어내느라 덜덜 떨며 다니다 보니 겨울이 눈밭의 낭만은커녕 이노무 계절이 ‘징글징글’하다고 호소하는 분들이 많죠. 눈과 고요함으로 대표되는 겨울의 이미지를 좋아하던 저 역시도 빙판길 공중부양으로 인한 손바닥만한 멍과 몸살을 동반하는 감기를 얻고 보니 음… 봄을 외치게 되더군요; 엄동설한의 아침에 이불 밖으로 나오는 기분이란 참……   알람+혹한의 콤보라면 아래 이미지와 같은 모습으로 깨어나게 되죠;;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직원들의 마음을 모를 리 없는 회사에서는 직원들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요? 하루의 대부분을 직장에서 업무로 보내는 이들, 즉 우리들에게 온기를 주기 위해 저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