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014년 5월 22일
480x328-cfile7.uf.213D2740537DC3D00836B5.jpg

직장인 업무효율 비결, 업무는 빠르게 처리하고 칼같이 퇴근하자

오후 여섯 시가 되면, ‘칼같은 퇴근’을 향해 직장인의 몸부림은 조용하고도 신속하게 이뤄지지만 이 모든 것도 해야 할 업무를 마쳤을 때에나 해당되는 얘기겠죠? ㅠㅠ 출근해서 퇴근까지 열심히 일만 하고 있는데, ‘왜 나는 정시 퇴근을 못하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빠져있는 분들을 위해 업무효율을 쑥쑥! 올리는 노하우를 전합니다. 1 _ 어지러운 책상은 집중력을 떨어뜨린다 직장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정리 습관’입니다. 대부분의 업무 처리가 사무실 책상에서 이루어진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책상 위의 모습이 업무효율에 얼마나 큰 영향을 주는지 깨달을 수 있을 겁니다.  책상에 중요한 서류, 폐기해야 할 서류가 한데 섞여 어지러져 있는 경우는 어떨까요? 정작 필요할 때 서류를 찾느라고 진땀 빼는 시간도 생각 수 있고, 중요한 서류가 누락되는 실수가 발생하기도 하겠죠? 그렇기 때문에 깨끗하고 정돈된 책상은 직장인의 업무 능률을 제고할 수 있는 간단하고 쉬운 방법이에요~ 미루지 말고 그때그때 정리한다면, 그리 […]
2014년 3월 18일
480x328-cfile3.uf.2643623A53281DBC0F4C7F.jpg

야근, 피할 수 없다면 내 건강을 위해 이것만은 지키자!

새로운 프로젝트 작업으로 벌써 몇 주 째 밤 12시를 넘겨 야근을 했었죠. 그런데 얼마 전부터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온 몸이 천근만근이고, 혈색도 계속 안 좋아지더라고요. 그래서 보약이라도 지어 먹을까 해서 한의원엘 갔더니 만성피로라고 하더군요.” (마케팅팀/K대리)     처리해야 할 업무는 산더미인데 시계는 이미 퇴근시간을 향해 가고 있다면 오늘의 야근 당첨…직장인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것이 바로 야근이지만 잦은 야근은 우리 몸의 생체 리듬을 깨뜨리고, 숙면에도 방해가 된다는 사실!! 오늘은  연일 반복되는 야근으로 만성피로를 달고 사는 직장인들을 위해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팁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DBduo Photography님이 일부 권리를 보유함   커피 대신 건강음료를 마시자!   늦은 시간까지 야근을 하다 보면 밀려오는 졸음을 깨기 위해 커피, 에너지 음료 등 카페인을 과다 섭취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카페인을 적당히 섭취하면 각성효과로 인해 잠시 졸음은 떨쳐낼 수 있지만 과다 섭취할 경우 눈꺼풀이 떨리거나 […]
2014년 3월 10일
480x328-cfile3.uf.242EED3F531D6916417D7A.jpg

새내기 직장인들이 꼭 알아야 할 파워포인트 기본기!!

처음으로 이벤트 기획을 맡아 준비한 신입의 첫 PPT제안서! 난생 처음 이벤트 기획하랴 마감기한 맞추랴 정신줄 놓고 일했을 줄 모르는 건 아니다만..신입이 내민 PPT슬라이드 첫 장을 넘기는 순간..뜨아!이건 정말 너무하지 않니?! 삐뚤빼뚤삐뚤ㄹ..서열도 안 맞춰져 있는 PPT 첫 슬라이드를 보는 순간 그 안에 내용은 이미 눈에 들어오지도 않더군요.(마케팅팀/C대리)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기본적인 기능들을 모르고 있음 한 없이 오래 걸리는 파워포인트 작업!! 밤 새워 기획한 자료를 휴지통으로 날려버리지 않기 위해선 기본작인 파워포인트 기능들 꼭 알고 있어야겠죠?       시간을 절약해주는 ‘파워포인트 단축키’ 정말 기본 중에 기본인 파워포인트 단축키!! 몰라도 큰 지장은 없지만 단축키를 확실히 익혀두면 PPT 작업 시간을 훨씬 단축할 수 있답니다~! Ctrl+A  모두 선택  Ctrl+B  굵은 글씨  Ctrl+C  복사  Ctrl+V  붙여넣기 Ctrl+D  선택한 슬라이드 사본  Ctrl+F  찾기 Ctrl+G  그룹 지정  Ctrl+H  텍스트 […]
2014년 2월 27일
480x328-cfile1.uf.2446D53F530D86512E6E6A.png

[공감다이닝] 갓 입사한 후배와 인생이야기를 하자! – 누하동 누하우동초밥

직장인, 식샤를 합시다!  모든 직장인이 제때 밥 먹고 일할 수 있기를 오늘도 바래봅니다. – 공감다이닝 Episode-1     어느덧 신입사원 특유의 활활 타오르는 열정을 잃어가고 있는 제게 3주 전 입사한 반짝 반짝한 후배가 하나 생겼습니다. 뭐든 하고자 하는 모습을 보니, 옛날 생각도 나서 챙겨주고 싶더군요. 그.러.나… 입사한 후 3주가 다 되어 가는데, 밥도 못 챙겨 먹고 일을 하더라고요. 선배들이 요청한 데드라인 시간 맞추랴.. 퀄리티까지 신경쓰랴.. 마이크로 초 단위로 일을 하는 후배^_ㅠ 흡사 과거의 제 모습을 보고 있는 것 같아 많이 안쓰럽더라고요. 이렇게는 안되겠다 싶었던 저는 밤 9시까지 야근하다 ‘밥이나 먹고 합시다’라며 그 후배의 야근을 강제 종료시켰습니다. 그렇게 그 후배를 데리고 심야식당으로 유명하다는 종로 누하동의 ‘누하우동초밥’ 집으로 갔습니다.     작은 공간, 둘만 할 수 있는 이야기     회사 생활을 […]
2014년 1월 15일
480x328-cfile2.uf.23524C3D52D63D870693D3.jpg

2014년 갑오년을 직장인으로 시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지침서

“2014년 청마의 해가 밝았습니다.” 라는 말을 30번도 더 들은 것 같습니다. 새해 첫 날, 산 너머로 빨갛게 번지는 일출을 바라보면서 한 해를 야심차게 건설하신 분들도 있는 반면, 한 살 더 먹는 나이를 슬퍼하면서 술친구와 함께 밤을 지새다가 숙취와 함께 새해를 맞이한 분들도 적지 않아 보입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말의 해, 올해의 키워드는 ‘앞만 보고 달려라’ 일까요… 출처: flickr by Christinamari        갑오년, 청마의 해, 어떻게 해야 신년 새로운 시동이 걸릴 수 있을지, 고민하던 도중 긴 취준생을 끝내고 직장인으로 레벨 업한 사촌동생의 기쁜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어둡고 긴 터널 끝을 너머 새로운 곳에 들어선 새내기를 바라보니 저 또한 마음이 뿌듯- 이런 그녀가 제게 ‘사회생활을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냐?’는 저도 누군가에게 묻고 싶은 질문을 던지더군요.     그래서 제 사촌동생을 위하면서도 동시에 […]
2013년 9월 9일
480x328-cfile3.uf.2606334B522D89E01A8D54.jpg

용량만 크다고 좋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아니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대로 알기

iCloud, N드라이브, 다음클라우드, u클라우드, t클라우드, U+ Box… 바야흐로 클라우드의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여러분도 클라우드 서비스, 하나쯤은 다들 사용하고 계시죠? ^^;;; 보통 위와 같은 국내 기업들은 10GB~30GB의 용량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때문에 저처럼 비워도 비워도 하드디스크가 꽉 차는 사람들이나,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자료를 쉽게 주고받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었죠.   이런 트렌드를 반영이라도 하듯, 중국의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는 급기야 1TB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오픈 했다고 하는데요. 1TB는 무려 스마트폰 사진을 53만7731장이나 보관할 수 있는 양이랍니다. (역시 스케일을 보니 대륙의 클라우드 서비스 답네요…;;;)   출처: Baidu YunGuanjia   그런데, 이렇게 용량을 통 크게 준다고 해서 과연 좋은 클라우드 서비스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까요?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 중이시라면 꼭 알아두셔야 할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단점을 모아보았습니다. 🙂       클라우드는 영화, […]
2013년 8월 20일
480x328-cfile2.uf.266870505213391330C709.jpg

월급님의 로그아웃을 막기 위한 직장인의 생활습관

안녕하세요! 여름휴가에서 돌아온 이후로 줄곧 섬과 바다를 그리워하고 있는 reiko 인사 드립니다~ 여행으로 기분도 확실히 전환이 되었고, 즐겁고 뜻 깊은 시간을 보냈지만 여행 후 통장 잔고의 무게가 제 어깨를 짓누른답니다. ㅠ_ㅠ 이번 휴가를 해외로 다녀온 것도 이유이겠지만, 이번 여행경비보다는 꼼꼼히 계획하지 않고 소비를 하는 제 평소 습관에 대해 많이 반성을 하게 되었답니다. 그닥 뭘 많이 산 것 같지도, 쓴 것 같지도 않은데 머뭇대는 사이 어김없이 매달 로그아웃하고 마는 월급님… 로그아웃의 이유는 우리의 월급님이 작기 때문이 아니라는 걸 우린 잘 알고 있지요..    이미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아무튼, 그리하여 저는 이번 반성을 계기로 어떻게 절약 습관을 들일지 절약과 재테크에 일가견이 있는 제 지인에게 조언을 요청하게 되었는데요~ 많든 적든 고정적인 수입이 장점인 많은 월급쟁이들, 특히 돈관리에 젬병인 저 같은 초짜들에게 피가 […]
2013년 7월 7일
480x328-cfile3.uf.22793C4E51D66FD31C5C64.jpg

직장인의 기분 좋은 여름휴가를 위한 책상 정리법!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드디어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여름이 왔습니다! 쏟아지는 장맛비로 우울함도 쏟아지는 듯 하지만 버틸 수 있는 이유가 있죠. 바로 여! 름! 휴! 가! ^0^ 벌써 여름휴가 계획을 세운 분, 혹시 있으신가요? 대부분의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여름휴가를 3~4일 정도를 받는다고 하는데요, 저 역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3~4일 정도의 여름휴가를 받았습니다. 🙂     다른 분들도 이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이렇게 자리를 오래 비우는 게 나름 오랜만이라서 그런지 휴가도 경건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그래선지 휴가를 앞두고 자꾸 책상 이곳, 저곳을 쓸고 닦게 되네요. 마치 새해를 앞두고 목욕재개를 하듯이^^….   사실 여러분께는 비밀이었지만 저는 저희 회사 과장님께서 스티커로 인정해주신 ‘정리 정돈의 달인’…이라서^^;; 워낙에도 쓸고 닦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휴가를 앞둔 시점에선 뭔가 특별한 정리법이 필요할 지도 모릅니다.   이것이 바로 저의 책상… 모니터 위에 […]
2013년 4월 24일
480x328-cfile2.uf.250F3B4651782091071F69.jpg

상사가 선사하는 ‘굴욕의 물’? 괴로움을 떨치고 건강하게 물 먹는 방법!

여러분은 칭찬의 힘을 믿나요? 부끄러운 얘기지만 저는 사실 대학시절부터 친구들이 ‘고래마냥 춤추지 말라’는 조언을 해 줄 정도로 칭찬에 약한 편입니다. “우쭈쭈 우리 zee 잘한다!”는 말 한마디면 진흙 바닥도 춤추며 구르는 쉬운 뇨자였지요^_^;;; 그런데! 회사를 다니며 저는 강해졌습니다. 칭찬만으로 버티기에는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업무량이 매일 제게 쏟아지고 있고, 격려만으로 버티기엔 상사가 제게 먹이는 물의 양이 너무나 많습니다. 왜 상사느님은 저를 매일 물 먹이는 걸까요… 2011년 개봉 영화 ‘스트레스를 부르는 그 이름 직장상사(Horrible Bosses)’는그야말로 물먹이는 상사의 끝장판을 보여줬죠. 한때는 이런 상사들을 만날까 두렵기도-_-;;; 출처 : YouTube by movieclips 물론 이미 회사생활을 오래도록 해오신 상사님이 매일 제게 떠주시는 물은 어쩌면 경험의 샘에서 솟는육각수요, 성수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 성수의 맛이 매우 써서 사약처럼 느껴지기도 한다는 것을… 그러나, 그 쓴 약도 버텨내지 않으면 의미 없는 […]
2013년 1월 27일
480x328-cfile1.uf.027C7A3D51023F20148D46.jpg

스마트한 리얼그린라이프! 편리하게 환경을 지키자!

오늘은 한 달에 한 번 있는 X사의 전사회의 날입니다. <자원을 절약하는 것이 곧 비용을 절약하는 것이다>라고 입버릇처럼 말하는 손대표님의 의지에 따라 이번 회의 안건도 “그린오피스”가 되었습니다. 직원들이 삼삼오오 회의실에 모여들자마자, 손대표님은 헛기침을 몇 번 하고는 “자, 이제 각자 한 명씩 돌아가며 그린오피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어보지!”라며 압박을 시작합니다. 우리나라의 대부분의 회사나 학교의 회의풍경이 그렇듯, 멍석을 깔아주니 아무도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왜 그린오피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우리보고 달라고 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다고.’ 구대리와 문대리가 비아냥거리며 조용히 귓속말을 합니다. 아, 다행히 손대표는 듣지 못한 것 같습니다. 노련한 직장인이라면 회의시간에 눈을 마주치지 않는 것이 상책^^;;; 이미지 출처 : Flickr by David Boyle in DC 50명이 앉아있는 회의실인데 모기가 날아다니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조용합니다. 얼마나 정적이 흘렀을까, 갑자기 구석에 앉아있던 인턴이 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