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표준어

2011년 8월 31일
480x328-cfile7.uf.1664E53F4F1F9D7623B958.jpg

짜장면이 표준어가 된 이 시점에서 되짚어보는 직장인의 글쓰기 능력! “제 점수는요?”

   국립국어원에 의해 국민들이 실생활에 많이 사용하나 표준어로 인정되지 않던 39개 단어가 표준어로 인정되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뭣보담도 국민 음식 ‘짜장면’이 모두의 관심을 받았죠^^ 스아실 짜장면을 발음해 줄 때 ‘ㅉ’의 된소리를 살리지 못해 표준어인 ‘자장면’으로 발음하면 그 진한 맛이 살아나지 않지 않습니까!     출처 : flickr by egg™   하지만 이슈가 된 ‘짜장면’ 보다 저를 더 경악시킨 것이 있었는데요. 이번에 복수 표준어로 등록된 39개 단어들을 훑어보다 보니 표준어에 대한 저의 무관심(이라 쓰고 무지라 읽어야겠죠 T~T)을 처참히 확인하게 된 것이 그것입니다. (명색이 홍보팀인데 말입니다, 남들보다 바른 표현과 문법에 익숙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우선 깊이 반성하고 있어요. 엉엉) 저는 정녕 ‘오손도손’이 표준어인줄 알았습니다. ‘아웅다웅’이 ‘아웅다웅’이 아니면 뭐였을까요? 그렇게 인지조차 하지 못한 채 사용하는 생활 속 언어나 표현법이 얼마나 많을지 걱정이 앞서네요.      […]